대한민국 2등 회원권 거래소 로고
[이전]   홈 > 커뮤니티 > 회원권 소식 
사이트맵 광고문의 제휴문의 세무상식
쉶썝沅 留ㅻℓ긽떞
 
MZ세대의 골프 조인 방법 1위는 어플 활용, 평균 36.4% 이용 트위터에 담기 페이스북에 담기
작성자 : 회원권114
작성일 : 2021-07-06 오전 11:08:03 조회 : 195

MZ세대 골퍼가 증가하면서 이들에 대한 마케팅과 니즈 분석이 다양해지고 있다.

최근 골프 커뮤니티 앱 볼메이트는 5월17일~31일 보름간 볼메이트 골퍼 100명을 대상으로 골프 조인에 관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골프 조인을 위해 사용하는 서비스로 골프 조인 앱이 36.42%로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동호회 17.28%, 부킹 매니저 16.05%, 네이버 밴드 13.58%, 네이버·다음 카페 11.73%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 조인을 하는 첫 번째 이유로 멤버 부족(40%)을 꼽았다. 이어서 새로운 골프 친구를 만나고 싶어서(31%), 연습·실력 향상(26%) 순으로 조사됐다. 멤버 부족을 꼽은 이유는 골프 비용이나 동반 플레이어에 대한 매너를 지키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골퍼가 조인 라운드를 신청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일정(49%) ▲타수·연령대·성별 등 모집자 정보(25%) ▲캐디피·카트비 등 금액(12%) ▲골프장(10%) 순이었다.

볼메이트 회원 중 골프 조인을 나가는 빈도는 월 2~4회(67%), 월 1회 이하(23%), 월 5~9회(7%)로 나타났다. 실제 골프 입문자들도 타수와 연령대가 맞는 골퍼들과 라운딩을 나가는 횟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미진 볼메이트 대표는 "기존 부킹 매니저를 통한 조인 서비스와 달리 라운딩 전에 상대 골퍼의 프로필을 확인하고 라운딩을 나갈 수 있어 2030대 골퍼들이 새로운 조인 서비스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건강한 골프 대중화를 위해 1인 부킹, 프로 레슨, 스크린 조인 등 신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에 담기 페이스북에 담기
 
회원권114 어플리케이션 골프&레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