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2등 회원권 거래소 로고
[이전]   홈 > 커뮤니티 > 회원권 소식 
사이트맵 광고문의 제휴문의 세무상식
쉶썝沅 留ㅻℓ긽떞
 
장타 규제 위해 드라이버 길이 48인치서 '46인치'로 줄인다 트위터에 담기 페이스북에 담기
작성자 : 회원권114
작성일 : 2021-02-08 오전 10:11:12 조회 : 45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 R&A가 골프 클럽 길이를 제한하는 규정 변경을 예고했다.

세계 골프 규칙을 정하는 이들 협회는 지난 2월 3일(한국시간) 비거리 관련 장비 규칙 변경에 관한 제안을 발표했다.

이번 제안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퍼터를 제외한 클럽 길이 상한을 현재의 48인치에서 46인치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해당 규칙 변경 계획은 곧바로 확정되지 않고 3월 초까지 이와 관련한 각계 의견을 수렴 후 변경 여부가 최종 확정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협회들의 움직임에 대해 클럽 길이 상한을 줄이는 것은 최근 선수들의 비거리가 늘어나는 흐름과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 US오픈 우승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현재 상한 길이인 48인치 드라이버를 실전에 사용, 비거리를 늘려 코스를 공략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USGA가 이날 공개한 2020년 드라이브샷 비거리 관련 보고서를 보면 유러피언투어의 경우 지난해 평균 비거리 301.9야드로 2003년 286.3야드에 비해 15.6야드나 늘었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역시 2003년 277.9야드에서 지난해 288.4야드로 10.5야드가 증가했다. 클럽 길이가 늘어나면 제구가 어려워지는 대신 비거리는 증가한다.

트위터에 담기 페이스북에 담기
 
회원권114 어플리케이션 골프&레저